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조회 수 7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

너무 고통스러웠던 시간이

시간에 덮여 흔적이 보이지 않을 때

그때쯤 되려면 얼마나 지나야 할까를 생각할 때는 시간이 잘 안 가는데

막상 예전 일기를 들추면 시간 참 빠르다 싶다.



2

승구를 만났다.

8개월만에 공시를 패스하고 지금은 세종시 국세청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지만 한때는 나의 베프, 이제는 남의 남편이 됨 (...)

오랜 시간 좋은 사이로 지내던 아이들이 이제 승구를 마지막으로 죄다 유부남유부녀가 되었는데

특히나 승구는 꽤 오래 곁을 지킨 녀석이라 보내는 마음이 참 뭐랄까 묘한 기분. 시간 참 빠르다는 느낌. 나이 많이 먹었다 싶은 마음.

서로 힘들고 구차하던 시기를 다 보면서 나이들어와서 그런가, 그간의 보상을 잘 받았구나 싶어 대견하기도 하고.

늘 잘되는 사람들 중 하나라고 생각했는데 또 돌이켜보면 그러게 어려운 순간도 많았을 텐데 잘 견뎠다.

맛있는 밥 먹고 즐겁게 이야기 하고 헤어져 돌아오는 길에 나눈 대화들이 새롭다. 이제 다들 어른이다.



3

나만 자라지 않는 느낌이 슬프다.



4

어제는 지열이랑 수연이랑 세환이랑 오랜만에 만나서 술.

저기가 내 무덤인데 맨날 좋다고 같이 술 마시고 다음날에 나 혼자 죽어있는 건 좀 이제 그만해야지 해도 그게 잘 안 됨.

우선 내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사람들이고, 마음이 너무 힘들고 무거울 때 정신이 오락가락 할 때는 요 멤버 만나서 술 마시면 좋다.

근데 내가 늘 너무 취하니까. 말도 많아지고 꼰대같고. 좀 그렇다. 언제까지나 나를 받아주지만은 않을 텐데. 어떡하지.

예쁘게 늙기 어렵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최곰 2016.12.12 31
23 병원이라니. 병원이라니. 최곰 2016.11.27 31
22 파란만장하여라, 2016년 최곰 2016.11.08 21
21 운명 좋아하네. 젠장, 최곰 2016.10.20 25
20 베운 것을 잊지 않기 위하여 최곰 2016.10.04 27
19 삼진아웃 최곰 2016.09.07 26
18 160902 최곰 2016.09.05 25
17 2016. 09. 03 홈페이지 새로 고침 최곰 2016.09.03 20
16 6월 30일 최곰 2016.06.30 56
15 참 별일이 다 있다 최곰 2016.06.07 85
14 봄이 왔는데, 봄비는 오는데 최곰 2016.05.16 59
13 Ah 최곰 2016.05.03 68
» 1년만 지나도 기억 안 날 일들 최곰 2016.04.20 70
11 음악을 듣는다 최곰 2016.04.07 33
10 안경을 벗고, 오늘은 4월 3일 일요일 최곰 2016.04.03 41
9 이어서 최곰 2016.03.21 30
8 사는 게 뭔지 최곰 2016.03.21 30
7 다이어리 수난사 최곰 2016.03.20 81
6 말이 안 통해 1 최곰 2016.03.08 51
5 TV없는 삶 최곰 2016.03.08 35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