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6.06.07 18:06

참 별일이 다 있다

조회 수 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그러니 정말이지, 저한테 묻은 똥을 볼 수 없는 것인가 싶다.

불과 1시간 전까지 자기는 폭력이 싫고 그치의 전조현상을 보고 몸이 부들부들 떨렸다면서 어떻게 그런 입에 담지 못할 폭언과 폭력으로 사람을 당황스럽게 할 수 있는가 말이다. 어제의 상황을 보면서 생각했다. 아, 내가 너무 한쪽 말만 들었구나. 그 상대방은 이 친구의 이런 모습을 알고 있었겠지. 내가 몰랐겠지.

그렇게 화풀이 샌드백이 되는 중에 아 이건 진짜 나중에 내가 어떻게 되겠구나 증거를 남겨야겠다 싶은 생각밖에 안 들었다.

그리고 어제의 동영상을 출근길에 다시 보는데,


카.


진짜 엉망으로나마 이걸 찍어서 남겨두지 않았더라면 누가 내 말을 믿어나줬을까 싶을 정도로..

내가 알던 친구..가 맞나 싶을 정도로 차마 말이 안 나왔다.


물론 사과의 말도 없고. 기척도 없다.

이것들은 지들이 먼저 질러놓고 의절하는 게 무슨 자존심이라도 되는 것처럼 짠 듯이, 안녕이라는 둥.

도대체 누가 안녕을 해야 할 상황인지. 내 억울함을 풀려면 폭행으로 고소고발이라도 해야 되는 건지.


그런데도 잊혀지지 않는 울음 속의 한마디가 남아서 마음이 아프다.

어떻게 니가 부럽지 않을 수가 있냐고.


단순히 내가 결혼을 안 했다는 것, 애가 없다는 것, 이혼하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라면야.

그냥 이대로 살고 있다는 게 누군가에게 부러움의 대상이 된다는 게 좀 별로다.


어쨌건 십수년을 친하게 지내왔던 친구의 가장 바닥을 보고야 말았다는 게,

그리고 그게 그 친구의 생일이라는 게,

사과를 받지 못한 채로 또 하나의 친구와 안녕하게 될 것 같다는 게,

참 씁쓸함.


가방 끈에 목 졸릴 때의 느낌이란.

아.

지가 말한 두려움이 이런 것인가.

영상 속에서 상스럽게 욕을 내뱉는 친구는,

남편과 시댁에게 하고 싶었던 욕과 폭력을 나한테 행사하는 것마냥

악다구니를 해대고 있었다.


마음이 참 별로다.

그리고 참 별일이 다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최곰 2016.12.12 33
23 병원이라니. 병원이라니. 최곰 2016.11.27 34
22 파란만장하여라, 2016년 최곰 2016.11.08 23
21 운명 좋아하네. 젠장, 최곰 2016.10.20 28
20 베운 것을 잊지 않기 위하여 최곰 2016.10.04 30
19 삼진아웃 최곰 2016.09.07 30
18 160902 최곰 2016.09.05 27
17 2016. 09. 03 홈페이지 새로 고침 최곰 2016.09.03 23
16 6월 30일 최곰 2016.06.30 58
» 참 별일이 다 있다 최곰 2016.06.07 88
14 봄이 왔는데, 봄비는 오는데 최곰 2016.05.16 62
13 Ah 최곰 2016.05.03 71
12 1년만 지나도 기억 안 날 일들 최곰 2016.04.20 73
11 음악을 듣는다 최곰 2016.04.07 36
10 안경을 벗고, 오늘은 4월 3일 일요일 최곰 2016.04.03 42
9 이어서 최곰 2016.03.21 32
8 사는 게 뭔지 최곰 2016.03.21 32
7 다이어리 수난사 최곰 2016.03.20 83
6 말이 안 통해 1 최곰 2016.03.08 54
5 TV없는 삶 최곰 2016.03.08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