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0.12.16 06:53

또 또

조회 수 18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려고 누웠다가 또 다시 벌떡 일어나 곧바로 체념 상태.

어제 올린 글을 읽어보고, 다시 고치고, 또 읽고 고치기를 몇 번 하는데도 또 거슬리고 또 거슬리는 부분이 있는 건 그냥 다 내가 능력부족이라 그래.

뒷이야기 생각 안 하고 앞에서 막 던진 디테일들을 잊지 말라고 메모해 놓고, 나중에 수정할 것도 생각해 보는 사이에 시간은 계속 흘러 흘러 벌써 7시 가까이.

생각해 두었던 진행에서 달라지는 것도 있지만, 그래도 심지를 갖고 계속 해야지.

잡문이라도 꾸준히 오백 줄, 천 줄 쓰다보면, 좋아질 거야. 

별 것 아닌 글도 8주째 한줄한줄 모으다 보니, A4 서른 장 분량이 되었다.

신기하다.

지난 번 연극 대본이 꼭 서른 장이었는데. 어이가 뺨을 때리는 구나. 큭큭.

 

 

한글 처음 배울 때 연필 꼭 쥐고 노트에 꾹꾹 눌러 쓰는 심정. 손끝이 아릿아릿하고 땀나고 막 그런 건 거의 비슷하다.

소제목 달아놓은 건 나중에 전체를 놓고 볼 때 고쳐쓰지 않을까.

 

 

 

초조하고 생소한 시간들이 이렇게 흘러간다.

나를 가두었지만, 결코 정체되어 있지 않은 이 시간들.

역전의 드라마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속으로 이런저런 나의 면모를 헤아려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2010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2 최곰 2010.12.31 2660
275 사랑이 지나가면 최곰 2010.12.31 2638
274 또 다시. 1월 1일을 준비하면서 최곰 2010.12.27 2479
273 해피 크리스마스 최곰 2010.12.25 2720
272 Happy Holiday to you 최곰 2010.12.24 2708
271 그냥, 바람. 후기 최곰 2010.12.24 2479
270 플레이, 스탑 최곰 2010.12.24 2573
269 welcome 2011 최곰 2010.12.22 2536
268 그러게 올해는 이상하네 최곰 2010.12.21 2444
267 변절, 배신 최곰 2010.12.20 2666
266 직장인밴드, 송년회 최곰 2010.12.19 2838
265 마음의 속도를 늦추어라 최곰 2010.12.18 2540
264 그렇게 걱정이 되면 최곰 2010.12.18 2781
263 춥다 최곰 2010.12.17 2767
» 또 또 최곰 2010.12.16 1888
261 성시경 나윤권 성시경 나윤권 성시경 나윤권 최곰 2010.12.16 2766
260 어죽은 못 만들지만 file 최곰 2010.12.15 2469
259 나 오늘 계탐. 로또 됨. ㅋㅋㅋ 2 file 최곰 2010.12.14 2601
258 오늘(1214)의 운세 최곰 2010.12.14 2315
257 좀 열심히 좀 하고 투정도 좀 부리고 하세요. 1 최곰 2010.12.14 23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