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0.12.20 17:21

변절, 배신

조회 수 26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몸이 안 좋아 지방에서 조용히 지내는데 이상한 기사가 나와 아래와 같은 해명을 합니다.
내용의 일부는 맞고 상심도 한 것은 맞지만 이미 그 일은 지난 일이고 장훈 감독과는 오래전에 화해를 했습니다.

영화를 중단하고 제가 지방에 혼자 조용히 사는 것은 여러 가지로 저 자신의 잘못된 삶을 돌아보고 다스리는 시간이며 그 누구도 탓하거나 미워하지 않습니다.

그런 것 또한 사람의 인생에서 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기에 다 이해하고 지나치게 영화로만 삶을 살아 그동안 알지 못했던 제 본질을 깨달아가는 지금의 제 상황을 감사하고 있습니다.

15편을 통해 어쩌면 제가 하고 싶은 영화는 다 했다고 생각하고 지금은 그냥 먼 산을 이유 없이 보듯 막연한 시간을 보내며 자연을 통해 다시 공부하고 있습니다.

저는 현장 한번 못 갔지만 지금 '풍산개' 라는 영화를 찍고 있는데 그 영화가 떠난 그들과 준비하던 영화였기에 꼭 완성하고 싶어서 전재홍 감독과 새로운 피디와 헌신적인 스태프들과 노개런티의 배우들과 어렵지만 최선을 다해 찍고 있습니다.

메이저들에게 돈으로만 영화를 만드는 게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돈으로 만든 영화와 열정으로 만든 영화가 어떻게 다른지 보여주고 싶습니다.

장훈 감독은 제 제자 중에 가장 열심히 영화를 공부했고 늘 최선을 다했고 인간적으로 훌륭한 사람입니다

'영화는 영화다' 끝나고 지난해 초 어느 메이저의 투자를 받기로 하고 그들과 '풍산개' 를 준비 중에 피디가 외부의 시나리오를 감독에게 보여주었고 감독이 하고 싶어 했고 저는 '풍산개'가 중단되는 게 아쉽지만 수용하고 원작자와 합의해 제작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메이저는 김기덕 필름이 '사마리아' '빈집' '영화는 영화다' 등 일곱 편의 영화를 제작하고 해외 수십 개국에 영화를 수출한 제작사임에도 메이저 회사의 이름으로 메인 제작타이틀과 제작지분을 원했고 그것을 이견 없이 수용했음에도 계약서에 영화 제작이 중단될시 두 배를 변상하라는 조항이 있어 그 조항만을 한 배로 수정해달라고 부탁하는 중에 감독과 피디를 데려다 집적 계약을 했습니다.

메인제작타이틀과 제작지분까지 가진다면 그들이 실제 제작자이고 저는 제작대행인데 수십억 들어가는 영화가 잘못 될시 왜 제가 두 배로 변상해야 하는지 이해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많은 영세한 제작자들은 투자배급극장을 다 가진 그들의 요구를 들어 줄 수밖에 없는 환경이겠지만 저는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영화는 영화다'는 모든 메이저가 투자를 거절한 영화입니다. 그래서 저희 회사 전 재산 2억과 해외 선 판권료 2억과 두 배우가 2억을 투자해 6억으로 만든 영화이고 결국 성공을 했지만 극장 부금 모두를 사기를 당했고 1차 소송에서 원금 2억은 회수했지만 이익금은 여전히 법적 소송중입니다.

그렇게 어렵게 만든 영화로 감독이 인정받고 저와 '풍산개'를 준비 중에 그 영화의 투자를 거절했던 메이저는 감독과 피디를 데려다 계약을 한 것입니다

그들이 저 모르게 메이저와 계약한 건 제가 판단할 때 메이저의 무리한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는 저로 인해 영화가 중단 될 두려움에 그들이 저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당시는 많이 섭섭하고 안타까웠지만 이제는 다 이해합니다.

결국 저를 떠난 그들도 메이저가 가진 돈과 배급 극장이라는 하나의 통로를 가진 거대한 배에 올라탄 것일 뿐이고 다른 누구도 그런 기회와 유혹을 뿌리치긴 어려울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그때 돈으로 만 영화를 만드는 게 아니라는 걸 꼭 그들에게 보여 줄 거라고 생각했고 지금 '풍산개'가 그 첫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풍산개는 약 30억 이상 필요한 영화지만 작은 예산으로 모든 스태프들이 이익이 나면 개런티를 받는 조건으로 헌신적인 참여로 만들고 있습니다.

오년간 어떤 의심 없이 동고동락한 그들이 너무 쉽게 메이저와 직접 계약한 것을 뒤늦게 알고 몇 달 동안 아무한테도 말 못하는 공항상태에 있었습니다.

우선 답답한 기분에 그들과 '풍산개'를 준비하며 소모한 시간에 대한 지분요구도 초라하게 해봤고 메이저에 대항해 할리우드와 합작할 오백억 예산에 흥행영화 시나리오도 썼지만 그러나 결국 나 자신이 나 자신의 욕심과 싸우는 문제라고 생각해 나 자신을 다스리기로 했습니다.

그 일로 감독은 수차례 사과를 했고 저는 이해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저를 너무 초라하게 만든 그 메이저의 태도와 그 과정을 조정한 사람들에게는 영화가 돈으로만 만드는 게 아니라는 걸 꼭 깨닫게 할 것입니다.

어떤 분들은 구질구질한 것들을 아직 마음에서 내려놓지 못했다고 하시겠지만 저는 누굴 비난하는 게 아니라 영화계의 모순과 영화는 캔버스와 물감만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러니 이미 저와 화해한 감독에 대한 일방적인 매도는 옳지 않습니다.

그가 그런 선택을 한 것은 하고 싶은 영화를 저처럼 가난하게 만들고 싶지 않았기 때문일 거라고 생각 합니다. 그랬기에 지금의 장훈 감독이 있고 지금 중요한 영화를 찍고 있습니다. 그러니 더 이상 장훈 감독의 마음에 상처 주는 말과 그가 하는 영화 일에 지장이 생기지 않기를 간절히 부탁합니다.

그리고 지금 제작하는 전재홍 감독의 '풍산개'의 제작비 일부를 장훈감독이 지원해 주었고 그래서 풍산개가 제작이 시작 될 수 있었다는 것을 꼭 밝히고 싶습니다. 그리고 저를 기억하고 제 영화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눈물을 드립니다. 사람들이 지금 제 행색을 보면 폐인이라고 할지 모르지만 마음은 편합니다.

날짜를 쓰다 보니 오늘이 제 생일이군요. -12월20일 강원도에서 김기덕


 

나는 김기덕 감독의 영화에 대한 기억이 없고

잘 모른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를 이야기하면서도 말했지만

나는 누구 감독 스타일, 이런 걸 파악할 수 있을 만큼 영화를 많이 보지도 못했고

정말 잘 모른다.

 

근데.

그냥 그건 알겠다.

 

또 다른 나라고 여기던 사람이

사람갖고 장난 치는 모습을 보면서도

그에 대한 마지막 애정으로 팔다리 다 잘라 내놓고

몸통으로 버티고 선 심정.

 

하지만 누군가에게 차여 데굴데굴 구르면서 본

그 발길질의 주인공 역시도 그 사람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마음.

 

그러면서도 다른 사람들에게 손가락질받는, 한때 제 식구였던 그를 위해

생일 날 아침에 저런 편지를 손수 적어 보내는 결심.

 

진심이었을 것이다.

아끼던 이의 배신 앞에서도

언젠가 이렇게 밝혀지는 날이 오면 결국 몸으로 막아주는 사람도 자기밖에 없다는 걸

이미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을 것이겠지.

그 마음은, 변절자는 알 수 없는 근거 없는 애정이다. 

자신이 선택한 사람에 대한 마지막 책임이니까.

 

장훈 감독은 생각할지 모른다.

자기는 충분히 했다.

미안하지만 어쩔 수 없었다.

나도 서운한 게 많다.

 

하지만 장훈이 감독이 되어보고서는 그 마음을 못내 이해했을 것이고

그래서 상을 받으면서도 김기덕 감독님이 떠오른다고 했을 것이겠지.

 

돌이킬 수 없다.

힘든 사정을 보며 제작비 일부를 대면서까지,

앞으로도 꾸준히 김기덕 감독과 불편하지만 회복을 원하는 관계를 이어갈 지라도.

 

그냥 이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는,

슬프고 떨떠름한 이야기.

 

원래 벌은,

돌고 돌아서 남이 주는 것이다.

스스로 누군가를 문책할 필요는 없다.

하늘이 알고 땅이 알면, 돌고 돌아서 세상의 이치에 벌받게 되어 있다.

그러니 상처받은 사람은 충분히 아프고 괴로워하면 그만이다.

 

피와 살같이 모든 걸 다 공유하던 사람들에게 그렇게 치밀하게 배신당하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된 순간.

어땠을까 기분이.

 

 

그러나 저를 너무 초라하게 만든 그 메이저의 태도와 그 과정을 조정한 사람들에게는 영화가 돈으로만 만드는 게 아니라는 걸 꼭 깨닫게 할 것입니다.


 

꼭 그러시길. 그래 주시길.

어떤 의심 없이 동고동락한 - 이 말이 목구멍에 아프게 걸린다.

저 말을 쓸 때 감독님이, 침 한번 숨 한번 삼키셨을 듯.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2010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2 최곰 2010.12.31 2659
275 사랑이 지나가면 최곰 2010.12.31 2634
274 또 다시. 1월 1일을 준비하면서 최곰 2010.12.27 2478
273 해피 크리스마스 최곰 2010.12.25 2719
272 Happy Holiday to you 최곰 2010.12.24 2707
271 그냥, 바람. 후기 최곰 2010.12.24 2477
270 플레이, 스탑 최곰 2010.12.24 2571
269 welcome 2011 최곰 2010.12.22 2530
268 그러게 올해는 이상하네 최곰 2010.12.21 2413
» 변절, 배신 최곰 2010.12.20 2660
266 직장인밴드, 송년회 최곰 2010.12.19 2837
265 마음의 속도를 늦추어라 최곰 2010.12.18 2539
264 그렇게 걱정이 되면 최곰 2010.12.18 2768
263 춥다 최곰 2010.12.17 2765
262 또 또 최곰 2010.12.16 1877
261 성시경 나윤권 성시경 나윤권 성시경 나윤권 최곰 2010.12.16 2756
260 어죽은 못 만들지만 file 최곰 2010.12.15 2466
259 나 오늘 계탐. 로또 됨. ㅋㅋㅋ 2 file 최곰 2010.12.14 2597
258 오늘(1214)의 운세 최곰 2010.12.14 2314
257 좀 열심히 좀 하고 투정도 좀 부리고 하세요. 1 최곰 2010.12.14 23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