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1.12.20 18:23

용서 / 이정향 감독

조회 수 17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송혜교, 티저 영상 공개 ‘여전한 청순미모’

 

송혜교의 처연한 연기도 기대가 되었지만

나는 이 감독이 사람 속을 이미지로 구현해 내는 방법을 참 좋아한다.

 

올 초에는 일요일 아침이면 늘 미술관 옆 동물원을 보았었다.

심은하와 이성재의 자잘한 다툼과 상황, 그 속에서의 심경 변화, 나래이션, 시나리오와 교차되는 이야기들...

송선미의 어색한 연기를 제외하면 아직도 너무나 볼 만한 영화이다.

 

이정향 감독의 [오늘]

 

쉬운 용서가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에게 얼마나 부정적인지.

 

반성하지 않는 자에게, 용서라.

 

한 해를 살아오면서

나 스스로가 용서를 구해야 할 짓도 많이 했고

내가 생각하기에는 사과를 받아야 할 일도 많았는데.

 

나는 어쩌면 '너그럽고 그릇이 큰 사람'이라는 이미지를 위해

너무 쉽게 쉽게 나의 상처를 덮고, 용서하며 살아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미안하다고 말해야 할 때, 반드시 미안하다고 말하며 살자 다짐했던 것이

그럴 땐 참 좋았다.

그러나 내가 꼭 사과를 받고 싶은 일에 있어서도

이러면 너무 소심해 보이지 않을까, 나이값 못하고 있는 건 아닐까, 노심초사하며

내 안의 상처는 채 아물지도 않았는데

괜찮아, 뭐 어때, 그럴 수 있지...

이런 말로 쉽게 문제를 덮었던 것 같다.

 

그러나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아팠고

헤어날 수 없는 일도 많았다.

 

반성하지 않는 사람에게 용서는

별 것 아닌 일이다.

속 시원히 잊어버린다.

 

그런 쉬운 용서는

스스로에게 또 한 번 가해자가 되는,

그래서 결국 스스로를 피해자임과 동시에 가해자인, 슬픈 상황에 처하게 한다.

 

살면서 배우는 많은 것이 있지만

나는 이 영화를 보지 않았음에도 어쩐지, 벌써 가슴이 찡하다.

내가 나를, 더 나은 사회적 인간으로 만들기 위해서 나에게 저지른 한뼘 더 깊은 범죄를 반성한다.

 

힘들다,

아프다,

싫다,

 

하기 싫은 이 말들은

사실 듣기도 싫었기 때문에

함께 있는 사람이 저런 류의 말을 하게 되는 것이 싫어서

더 많이 움직이려고 했었고

더 빨리 마음을 알아채려고 했었던 것이

실은 오지랖이었던 것임을.

 

한해 내내 아프고 아파서

인정할 수 있게 되었다.

 

이제 그만하기로 한다.

나를 좀 더 챙겨주기로 마음을 먹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 잘 가라 2011년. 드디어 31일이구나. 최곰 2011.12.31 1485
378 엄마 최곰 2011.12.29 1559
377 생각해 보면 최곰 2011.12.29 1805
376 새 연재 with 능금 최곰 2011.12.26 1465
375 D-6 최곰 2011.12.26 1524
374 아직도, 너의 소리를 듣고 아직도, 너의 온기를 느껴 최곰 2011.12.21 2031
» 용서 / 이정향 감독 최곰 2011.12.20 1732
372 이제 그녀는 최곰 2011.12.20 1821
371 제1회 미치게 영화제 공식 트레일러 공개 최곰 2011.12.15 1900
370 제1회 미치게영화제 보러오세요! 2011.12.17 (토) 17:00~ file 최곰 2011.12.14 2170
369 다들 힘들겠지? 최곰 2011.12.12 1521
368 Lonely Christmas 최곰 2011.12.12 2062
367 넌 나의 노래 넌 나의 무대 최곰 2011.12.11 1538
366 푸른 밤 / 나희덕 최곰 2011.12.06 2029
365 おげんきですか 최곰 2011.12.06 1474
364 맞다 1, 2, 3, 4, 5 최곰 2011.12.06 1468
363 겨울이 오면 최곰 2011.12.01 1864
362 같이 있어 최곰 2011.11.24 1619
361 어떤 외로움이 불신보다 더 외롭겠는가. 최곰 2011.11.24 1713
360 나도 허세 떨지만 최곰 2011.11.20 10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