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1.12.29 12:35

엄마

조회 수 15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엄마


글 : 김어준 (인터넷신문 딴지일보 총수)


고등학생이 돼서야 알았다. 다른 집에선 계란 프라이를 그렇게 해서 먹는다는 것을. 어느 날 친구집에서 저녁을 먹는데 반찬으로 계란 프라이가 나왔다. 밥상머리에 앉은 사람의 수만큼 계란도 딱 세 개만 프라이되어 나온 것이다. 순간 ‘장난하나?’ 생각했다. 속으로 어이없어 하며 옆 친구에게 한마디 따지려는 순간, 환하게 웃으며 젓가락을 놀리는 친구의 옆모습을 보고 깨닫고 말았다. 남들은 그렇게 먹는다는 것을.


그때까지도 난 다른 집들도 계란 프라이를 했다 하면, 4인 가족 기준으로 한 판씩은 해서 먹는 줄 알았다. 우리 엄마는 손이 그렇게 컸다. 과자는 봉지가 아니라 박스 째로 사왔고, 콜라는 병콜라가 아니라 PET병 박스였으며, 삼계탕을 했다 하면 노란 찜통-그렇다, 냄비가 아니라 찜통이다-에 한꺼번에 닭을 열댓 마리는 삶아 식구들이 먹고, 친구들까지 불러 먹이고, 저녁에 동네 순찰을 도는 방범들까지 불러 먹이곤 했다.


엄마는 또 힘이 장사였다. 하룻밤 자고 나면 온 집안의 가구들이 완전 재배치되어 있는 일이 다반사였다. 가구 배치가 지겹거나 기분 전환이 필요하면 그 즉시 결정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가구를 옮기기 시작했다.


이런 일이 잦으니 작은 책상이나 액자 따위를 살짝 옮겼나보다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사할 때나 옮기는 장롱이나 침대 같은 가구가 이 방에서 저 방으로 끌려 다녔으니까. 오줌이 마려워 부스스 일어났다가, 목에 수건을 두르고 목장갑을 낀 채 땀을 뻘뻘 흘리며 커다란 가구를 혼자 옮기고 있는 ‘잠옷바람의 아줌마가 연출하는 어스름한 새벽녘 퍼포먼스’의 기괴함은 목격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새벽 세 시 느닷없이 깨어진 후 팬티만 입은 채 장롱 한 면을 보듬어 안고 한 달 전 떠나왔던 바로 그 자리로 장롱을 네 번째 원상복귀 시킬 때 겪는 반수면 상태에서의 황당함도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재수를 하고도 대학에 떨어진 후 난생 처음 화장실에 앉아 문을 걸어 잠그고 눈물을 훔치고 있을 때, 화장실 문짝을 아예 뜯어내고 들어온 것도 우리 엄마가 아니었다면 엄두도 못낼 파워풀한 액션이었다. 대학에 두 번씩이나 낙방하고 인생에 실패한 것처럼 좌절하여 화장실로 도피한 아들, 그 아들에게 할 말이 있자 엄마는 문짝을 부순 것이다. 문짝 부수는 아버지는 봤어도 엄마가 그랬다는 말은 그 전에도 그 후에도 듣지 못했다.


물리적 힘만이 아니었다. 한쪽 집안이 기운다며 결혼을 반대하는 친척 어른들을 향해 돈 때문에 사람 가슴에 못을 박으면 천벌을 받는다며 가족회의를 박차며 일어나던 엄마, 그렇게 언제나 당차고 씩씩하고 강철 같던 엄마가, 보육원에서 다섯 살짜리 소란이를 데려와 결혼까지 시킬 거라고 말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느 날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졌다. 담당 의사는 깨어나도 식물인간이 될 거라 했지만 엄마는 그나마 반신마비에 언어장애자가 됐다.


아들은 이제 삼십 중반을 넘어섰고 마주 앉아 세상 사는 이야기를 할 만큼 철도 들었는데, 정작 엄마는 말을 못한다. 단 한 번도 성적표 보자는 말을 하지 않았고 단 한 번도 뭘 하지 말라는 말을 하지 않았으며, 화장실 문짝을 뜯고 들어와서는 다음 번에 잘하면 된다는 위로 대신에, 그깟 대학이 뭔데 여기서 울고 있냐고, 내가 너를 그렇게 키우지 않았다며 내 가슴을 후려쳤던 엄마, 사실은 바로 그런 엄마 덕분에 정신적으로든 육체적으로든 그 어떤 종류의 콤플렉스로부터도 자유롭게 사는 오늘의 내가 있음을 문득 문득 깨닫는 나이가 되었는데, 이제 엄마는 말을 못한다.


우리 가족들 중 아무도 알지 못하는 생면부지의 사람들이 병원으로 찾아와, 엄마의 휠체어 앞에 엎드려 서럽게 울고 가는 걸 보고 있노라면, '엄마는 도대체 어떻게 사신 거냐' 고 물어보고 싶은 게 너무나 많은데 말이다.


*이 글은 월간 <샘터>와 아름다운 재단이 함께하는 '나눔의 글잇기'  연작으로 월간 <샘터 2003년 2월호에 실린 것입니다. 글쓴이 김어준 님은 아름다운 재단이 벌이고 있는 '아름다운 1% 나눔' 캠페인에 참여해 이 글의 원고료 전액을 아름다운재단 공익출판기금에 기부했습니다.

 

 

 

 

엄마는

그냥 엄마다.

 

다른 말이 필요 없이, 그냥 엄마니까.

엄마니까 좋고

엄마니까 마음이 아프고

엄마니까,

엄마라서,

엄마다.

 

동생은 아직도 철이 없고 많이 부족하다.

늘 가족보다 남이 우선이던 아빠가 많이 원망스러웠지만

실은 나도, 동생도 아빠의 성품 중 일부를 심도 있게 닮았고

그런 부분이 엄마를 힘들게 할 때가 있다.

동생은,

어른들이 흔히 말씀하시는 '요즘 애들' 중 한 명에 가깝다.

안쓰럽고 불쌍한 마음이 바탕에 있다고 해도, 나는 가끔 동생에게 분노한다.

 

도대체, 왜.

 

이 질문은 동생에게 늘 가장 많이 한다. 물론 속으로.

 

 

 

답답하다.

왜 저러고 살지.

 

착한 것만으로는 세상을 살 수가 없는데.

멍청한 놈.

 

가족을 아프게 하는 게 세상에서 제일 어리석은 짓인데.

 

아버지 돌아가실 때 느껴 봤으면서

엄마한테 똑같은 실수를 또 하고 있는 걸 보면

화가 난다.

 

 

엄마가 보고 싶다.

엄마랑 같이 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 잘 가라 2011년. 드디어 31일이구나. 최곰 2011.12.31 1485
» 엄마 최곰 2011.12.29 1559
377 생각해 보면 최곰 2011.12.29 1805
376 새 연재 with 능금 최곰 2011.12.26 1465
375 D-6 최곰 2011.12.26 1524
374 아직도, 너의 소리를 듣고 아직도, 너의 온기를 느껴 최곰 2011.12.21 2031
373 용서 / 이정향 감독 최곰 2011.12.20 1732
372 이제 그녀는 최곰 2011.12.20 1821
371 제1회 미치게 영화제 공식 트레일러 공개 최곰 2011.12.15 1900
370 제1회 미치게영화제 보러오세요! 2011.12.17 (토) 17:00~ file 최곰 2011.12.14 2170
369 다들 힘들겠지? 최곰 2011.12.12 1521
368 Lonely Christmas 최곰 2011.12.12 2062
367 넌 나의 노래 넌 나의 무대 최곰 2011.12.11 1538
366 푸른 밤 / 나희덕 최곰 2011.12.06 2029
365 おげんきですか 최곰 2011.12.06 1474
364 맞다 1, 2, 3, 4, 5 최곰 2011.12.06 1468
363 겨울이 오면 최곰 2011.12.01 1864
362 같이 있어 최곰 2011.11.24 1619
361 어떤 외로움이 불신보다 더 외롭겠는가. 최곰 2011.11.24 1713
360 나도 허세 떨지만 최곰 2011.11.20 10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