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4.09.03 16:35

사람의 자리, 이병률

조회 수 7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람의 자리

 

(이병률. 2014년<유심>7월호)

 

깊은 밤에
집으로 가는 길에 집 앞에
한 사내가 두 손으로 굵은 나뭇가지 하나를 붙들고 서 있다
할 말을 전하려는 것인지
의지하려는 것인지
매달리는 사실은 무겁다
사내가 한 층 위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고도
나무에 매달리는 모습을 몇 번 더 보았다
자신을 놓지 않으려는지
손을 놓치지 않으려는 것인지
나뭇가지는 닿기 좋게 키를 내려놓기까지 했다
어느 밤에
특히 오늘 같은 밤에는
그 가지가 허공에 손을 섞어
말 연습을 하고 있는 것을
새를 날려 보냈는지
아이를 잃어버렸는지 모르겠는 위층 사내도
나처럼 내어다보고 있을 것이다
그 가지 손끝에 줄을 그어 나에게 잇고
내 눈에다가도 줄을 그어 위층의 사내에게 잇다가
더 이을 곳을 찾고 찾아서 별자리가 되는 밤
척척 선을 이을 때마다
허공에 척척 자국이 남으면서
서로 놓치지 말고 자자는 듯
사람 자리 하나가 생기는 밤이다

 

*이병률: 1995년《한국일보》신춘문예로 등단.
 시집:『당신은 어딘가로 가려 한다』『바람의 사생활』『찬란』『눈사람 여관』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세상에! 1 최곰 2014.12.24 153
97 당신 어깨에 눈이 쌓여요 최곰 2014.12.08 204
96 11월 28일이다. 최곰 2014.11.28 256
95 덤덤하게 최곰 2014.11.24 268
94 그런 거지, 다. 최곰 2014.11.20 267
93 패를 읽다 최곰 2014.11.04 297
92 새벽 산, 우리, 시간 1 최곰 2014.11.01 311
91 여러가지. 최곰 2014.10.19 398
90 디디디딩딩 일요일 끝났다 최곰 2014.10.12 495
89 점점 더 최곰 2014.10.11 344
88 고생 최곰 2014.10.02 419
87 그러게. 최곰 2014.09.25 413
86 종일 웃고, 종일 최곰 2014.09.12 472
85 그냥 최곰 2014.09.12 494
84 다음은 개천절인가. 최곰 2014.09.10 485
83 어른이 뭘까 최곰 2014.09.05 459
82 기억해야 할 것 최곰 2014.09.03 484
» 사람의 자리, 이병률 최곰 2014.09.03 721
80 그리고 9월의 시작 최곰 2014.09.01 532
79 8월의 마지막 밤 최곰 2014.08.31 5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