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언제였더라.

페퍼톤스 콘서트를 가자고 했던 날.

아무런 예고도 없이, 뜬금없이 데이트 신청을 해서 의아했는데.

굉장히 설레고 긴장되면서도,

-나는 멀리 나갔다 들어오는 길-

촌각을 다투는 게 너무나 서럽고 조바심 났던 그 순간.

 

결국 서울에 들어서자마자 당신은

친구랑 갔다올게. 하고 마음을 바꿨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 때 같이 가지 않길 다행이다 싶어.

 

사람들 앞에 보여지는 것도 두려웠고,

그걸 고려하지 않았던 당신도 경솔했고,

무엇보다 펩톤의 공연이 첫 데이트라니.

너무 낭만적이라 잊을 수가 없을테니까.



-

우리가 함께 봤던 영화, 

내게 들려줬던 연주곡, 

함께 먹었던 음식...

내가 그토록 갖고 싶었던 당신의 순간들.

이제는 모두 잊혀졌지만

그 기억만큼은 너무도 생생해서 문득 떠오를 때가 있어.



-

잘 자.

오늘도.

나쁜 꿈 꾸지 말고, 늘 행복했으면 좋겠어.


나는 지금이 정말 행복해.

그때보다 더 많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7 여덟 잔. 어여쁜년 2016.04.25 45
526 일곱 잔. 어여쁜년 2016.03.09 32
525 여섯 잔. 어여쁜년 2016.01.18 38
524 다섯 잔. 어여쁜년 2015.12.21 25
523 네 잔. 어여쁜년 2015.12.01 26
522 세 잔. 어여쁜년 2015.11.24 38
521 두 잔. 어여쁜년 2015.07.21 54
520 한 잔. 어여쁜년 2015.07.06 45
» 백 잔 어여쁜년 2015.06.21 40
518 아흔 아홉 잔. 어여쁜년 2015.06.09 31
517 아흔 여덟 잔. 어여쁜년 2015.06.03 47
516 아흔 일곱 잔. 어여쁜년 2015.06.01 31
515 아흔 여섯 잔. 1 어여쁜년 2015.05.26 43
514 아흔 다섯 잔. 어여쁜년 2015.05.18 47
513 아흔 네 잔. 어여쁜년 2015.05.11 40
512 아흔 세 잔. 어여쁜년 2015.03.17 36
511 아흔 두 잔. 어여쁜년 2015.02.21 32
510 아흔 한 잔. 어여쁜년 2015.02.16 27
509 아흔 잔 어여쁜년 2015.01.22 98
508 여든 아홉 잔. 1 어여쁜년 2015.01.14 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7 Next
/ 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