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조회 수 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

너무 고통스러웠던 시간이

시간에 덮여 흔적이 보이지 않을 때

그때쯤 되려면 얼마나 지나야 할까를 생각할 때는 시간이 잘 안 가는데

막상 예전 일기를 들추면 시간 참 빠르다 싶다.



2

승구를 만났다.

8개월만에 공시를 패스하고 지금은 세종시 국세청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지만 한때는 나의 베프, 이제는 남의 남편이 됨 (...)

오랜 시간 좋은 사이로 지내던 아이들이 이제 승구를 마지막으로 죄다 유부남유부녀가 되었는데

특히나 승구는 꽤 오래 곁을 지킨 녀석이라 보내는 마음이 참 뭐랄까 묘한 기분. 시간 참 빠르다는 느낌. 나이 많이 먹었다 싶은 마음.

서로 힘들고 구차하던 시기를 다 보면서 나이들어와서 그런가, 그간의 보상을 잘 받았구나 싶어 대견하기도 하고.

늘 잘되는 사람들 중 하나라고 생각했는데 또 돌이켜보면 그러게 어려운 순간도 많았을 텐데 잘 견뎠다.

맛있는 밥 먹고 즐겁게 이야기 하고 헤어져 돌아오는 길에 나눈 대화들이 새롭다. 이제 다들 어른이다.



3

나만 자라지 않는 느낌이 슬프다.



4

어제는 지열이랑 수연이랑 세환이랑 오랜만에 만나서 술.

저기가 내 무덤인데 맨날 좋다고 같이 술 마시고 다음날에 나 혼자 죽어있는 건 좀 이제 그만해야지 해도 그게 잘 안 됨.

우선 내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사람들이고, 마음이 너무 힘들고 무거울 때 정신이 오락가락 할 때는 요 멤버 만나서 술 마시면 좋다.

근데 내가 늘 너무 취하니까. 말도 많아지고 꼰대같고. 좀 그렇다. 언제까지나 나를 받아주지만은 않을 텐데. 어떡하지.

예쁘게 늙기 어렵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2016년 1월을 읊어봄 최곰 2016.01.26 170
23 나의 2월(1) 최곰 2016.02.26 26
22 그러던 2월(2) 최곰 2016.03.02 579
21 웹무식자 고생기 최곰 2016.03.02 26
20 TV없는 삶 최곰 2016.03.08 47
19 말이 안 통해 1 최곰 2016.03.08 59
18 다이어리 수난사 최곰 2016.03.20 92
17 사는 게 뭔지 최곰 2016.03.21 39
16 이어서 최곰 2016.03.21 39
15 안경을 벗고, 오늘은 4월 3일 일요일 최곰 2016.04.03 50
14 음악을 듣는다 최곰 2016.04.07 45
» 1년만 지나도 기억 안 날 일들 최곰 2016.04.20 84
12 Ah 최곰 2016.05.03 77
11 봄이 왔는데, 봄비는 오는데 최곰 2016.05.16 73
10 참 별일이 다 있다 최곰 2016.06.07 96
9 6월 30일 최곰 2016.06.30 67
8 2016. 09. 03 홈페이지 새로 고침 최곰 2016.09.03 29
7 160902 최곰 2016.09.05 32
6 삼진아웃 최곰 2016.09.07 43
5 베운 것을 잊지 않기 위하여 최곰 2016.10.04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