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words
directing stages
choigom@gmail.com
-
-
2018.02.26 23:16

2월 26일

조회 수 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렇다. 3주가 지났다. 

인생의 향방이라는 게 정말 순식간에 확 머리를 트는 느낌이다. 

삶이라는 게 나만 골치아픈 건 아니라지만, 정말 이렇게까지 할 건가 싶기도 하고. 그 와중에 대표님은 너무나 도발적인 사람이고, 가끔 나랑 너무 비슷한 부분을 마주할 때마다 웃음이 터지는 뒤로 좀 두렵기도 하고. 내 생각은 늘 한발도 채 떨어지지 못하고 다 읽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은 뭔가 무를 수 없는, 물러설 수 없는 그런 감정의 지점에 있는 것 같다. 

대표님은 그렇게 이야기를 한다. 내가 처음부터 좋아했다고.

근데 나는 진심으로, 그때 필드에서 만났을 때는 리얼 100% 순도 존경의 시선이었다니까. 

간만에 그렇게 일을 아주 맛깔나게 잘하는 분을 보고, 와, 어떻게 저렇게 하지, 나 뭐 배워야 되지, 그런 생각을 가지고 눈으로 계속 사람을 좇다가, 그것도 부족해서 내가 막 너무 오지랖 떨면서 대표님 어떻게 사람들을 이렇게 움직이시나요, 너무 대단하신 것 같아요, 막 이런 택도 안 되는 멘트를 날려댄 것을, 우리 대표님은 내가 처음부터 자기를 좋아했다고 표현했다. 나는 매우 억울해. 흑. 

함께 일하는 시간이 끝나고 각자의 업에 복귀했을 때 종종 불러내 술도 사주시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주실 때만 해도 그냥 아, 내가 편한 동생같이 느껴지시나보다, 그렇게 생각했었단 말이다. 

본격적인 사건(..)이 있기 전까지는.


아 모르겠다. 머릿속은 너무나 복잡. 다단. 


그리고 요즘 내가 작업도 작업이지만, 부담을 많이 느끼는 것 같았는데 나는 그게 다른 사람의 기대 때문에 내가 부담을 이렇게 지고 있구나 생각했었던 부분이었단 말이다. 근데 좀 전에 홍이 나한테 해 준 말에 유레카를 외쳤다. 그게 내가 나한테 하는 기대 때문이구나. 그래서 이렇게 부담스럽구나. 역시 나는 자기성애자였어... (아이고)




4월 공연 준비 시작했다. 

영혼의 파트너 홍영은 선생님 이번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1. No Image 21Aug
    by 최곰
    2018/08/21 by 최곰
    Views 33 

    8월 21일

  2. No Image 01Jun
    by 최곰
    2018/06/01 by 최곰
    Views 41 

    6월 1일

  3. No Image 01Jun
    by 최곰
    2018/06/01 by 최곰
    Views 28 

    5월 31일

  4. No Image 30May
    by 최곰
    2018/05/30 by 최곰
    Views 21 

    5월 30일

  5. No Image 29May
    by 최곰
    2018/05/29 by 최곰
    Views 22 

    5월 29일_이르쿠츠크, 바이칼

  6. No Image 08May
    by 최곰
    2018/05/08 by 최곰
    Views 23 

    5월 8일

  7. No Image 18Apr
    by 최곰
    2018/04/18 by 최곰
    Views 25 

    4월 18일

  8. No Image 08Apr
    by 최곰
    2018/04/08 by 최곰
    Views 22 

    4월 8일

  9. No Image 05Apr
    by 최곰
    2018/04/05 by 최곰
    Views 24 

    4월 5일

  10. No Image 02Apr
    by 최곰
    2018/04/02 by 최곰
    Views 23 

    4월 2일

  11. No Image 01Apr
    by 최곰
    2018/04/01 by 최곰
    Views 20 

    4월 1일

  12. No Image 30Mar
    by 최곰
    2018/03/30 by 최곰
    Views 21 

    3월 30일

  13. No Image 13Mar
    by 최곰
    2018/03/13 by 최곰
    Views 17 

    3월 13일

  14. No Image 11Mar
    by 최곰
    2018/03/11 by 최곰
    Views 16 

    3월 11일

  15. No Image 26Feb
    by 최곰
    2018/02/26 by 최곰
    Views 26 

    2월 26일

  16. No Image 26Feb
    by 최곰
    2018/02/26 by 최곰
    Views 19 

    2월 25일

  17. No Image 24Feb
    by 최곰
    2018/02/24 by 최곰
    Views 18 

    2월 24일

  18. No Image 16Feb
    by 최곰
    2018/02/16 by 최곰
    Views 19 

    2월 15일

  19. No Image 06Feb
    by 최곰
    2018/02/06 by 최곰
    Views 16 

    2월 5일

  20. No Image 05Feb
    by 최곰
    2018/02/05 by 최곰
    Views 16 

    2월 4일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XE Login

OpenID Login